타카총

사망자 속출하는 위험한 모터사이클 대회, 시속 300km (일반도로에서) 넘는 미친 질주. 맨섬 TT 레이스 경기 하이라이트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스포츠몽땅 작성일20-11-08 00:00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매년 치뤄지는 공포스러운 모터사이클 레이스. 매대회 평균 2.5명의 사망자가 나오는 위험한 오토바이 경주대회. 평균 주행 속도, 시속 210km, 최고속도는 320km로 공공도로를 질주하는 살벌한 익스트림 모터스포츠 경주 영상.
시민이 거주하는 2차선 공공도로를 슈퍼바이크가 낼 수 있는 최고의 속도로 달리는 위험한 익스트림 모터바이크 대회 (그랑프리급) 맨섬 TT 레이스!
모터바이크 오토바이 선수들의 단 한번의 실수는 치명적인 사상 사고로 연결된다.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한 오토바이 모터사이클, 죽음의 레이스가 매년 6월초, 영국령 맨섬에서 열린다.
속도 제한이 없느 맨섬 TT 레이스,이 스펙타클한 모터 스포츠를 보기 위해 매년 전세계에서 200만명이 맨섬으로 몰려든다.
본 영상은 이 경주 대회의 긴받한 장면들을 하이라이트로 담은 영상입니다.
맨섬 TT 레이스 대회 설명은 5:47 그리고 경주 라이딩을 헬기로 촬영한 영상 하이라이트는 10:25 에 시작합니다.
일반도로 경주에서 300km 넘는 미친 질주. 가장 위험한 모터사이클 레이스 하이라이트 영상. 맨선 TT 레이스 경기. 강심장 슈퍼바이크 선수들 with Clova

영국과 아일랜드 사이에 위치한 아름다운 맨섬.
서울 크기, 인구 8만명의 아름다운 영국령 맨섬에서 매년 펼쳐지는 TT(Tourist Trophy)레이스는 모터사이클이 개발된 무렵인 1907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자전거에 모터를 단 수준으로, 속도가 지금처럼 빠르지 않았던 100년 전에도, 이 대회에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였습니다.
1977년 국제 모터사이클 연맹은 이 맨섬 TT 레이스가 매 대회마다 사상사를 다수 발생시키자, 안전을 이유로 지원을 중단합니다.
그러자 TT레이스 주최측은 대회의 특성을 더욱 강화하고자 공공도로 경주에서 레이싱 속도 제한을 폐지하고, 대회 운영을 자원봉사자에 의한 형태로 바꿉니다.
역설적으로, 이 속도 무제한 정책으로 인해 맨섬 TT 레이스가 전세계적으로 더욱 유명해지며, 모토사이클 특히 슈퍼바이크 선수들의 꿈의 대회로 인식되기 시작합니다.
맨섬 주민들은 이 TT 레이스, 모터 바이크 경기의 운영 수익으로 섬 전체를 운영한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섬주민들은 이 모터사이클 경주 대회를 계속 유지시키기 위해, 자원봉사자로 참여하여, 모든 경기들을 직접 운영합니다.
그리고 이 오토바이 경주 대회가 열리는 일주일 동안, 섬의 공공도로가 폐쇄되는 불편함을 마다하지 않습니다.
공공도로를 이용하여, 모터사이클 경기를 펼치는 대회로, 섬의 한가운데 있는 스나펠마운틴의 둘레길 코스 61km를 6바퀴 (365km) 레이싱하는 경기입니다.

이 맨섬 레이싱 코스에는 219코너가 있으며, 오토바이크 선수들은 본인의 안전과 실수를 방지하기 위해, 이 라이딩 코스들을 반드시 모두 외워야 합니다.
이 맨섬 TT 바이크 레이싱은 매년 6월 초에 어김없이 열립니다.
대회 전부터 참가 자격을 얻은 오토 바이크 선수들은 연습을 위해 미리 몰려오고, 2백만명의 팬들이 모여들여 맨섬 레이스 페스티벌이 열립니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경주 도중, 선수들이 사망한 장소에는 비석이 설치되고, 꽃을 놓아 사고로 숨진 선수들을 기리는 행사를 갖기도 합니다.
맨섬 TT 레이스는 기상여건이 나쁘거나 폭풍우가 몰아쳐도 변함없이 지속됩니다.
이 모터사이클 맨섬 TT 레이싱 대회에는 전기 오토바이 클래스와 사이드카 클래스를 포함한 7가지 클래스 경주가 있으며, 이중 1000cc 슈퍼바이크 클래스가 가장 인기 있는 종목입니다.
2,000년대 이전에는 단체 동시출발로 순위를 매겼으나, 사상자가 숱하게 발생하자, 안전을 위하여 10초 간격 개별 출발(타임 트라이얼)방식으로 바뀌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도착 순위 상관없이, 가장 빠른 시간내에 도착한 모터사이클 선수가 우승을 하는 방식입니다.
그동안 최고 우승자는 영국의 조이 던롭, 그는 29회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러나 2000년 대회 참가중, 사고로 생명을 잃었습니다.
그리고 현재는 그의 조카인 마이클 던롭이 최다 우승자로 명성을 떨치고 있습니다.

이 경주의 상금은 1만 8천만 파운드 (슈퍼바이크 약 2,800만원) 입니다.
모터사이클의 그랑프리급 대회치고는 상금이 상당이 낮은 편이나, 대회 참가를 원하는 선수들은 매년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상금을 목적으로 오는 것이 아니라, 이 맨섬 TT 대회의 권위를 존중하며, 도시에서 경험할 수 있는 스피드를 제한없이 경험하고자 목숨을 걸고 참여합니다.


이 맨섬 TT 레이스는 참가조건이 까다롭습니다, 이 대회 참여하려면, 아일랜드 또는 영국의 유효한 모터 바이크 경주에 참여하여 로드 레이싱에 대한 면허를 취득해야 한다.
전세계 모터사이클 선수들에게는 꿈의 레이스. 이 맨섬 TT 레이스에서 포디엄에 드는 것은 이들에게 엄청난 자부심과 영광이 됩니다.
그렇기에 모터사이클 경주대회가 지구상에 존재하는 한, 이 맨섬의 죽음의 레이스도 영원히 지속될 것입니다.
위험성을 제외하고 본다면 맨섬의 TT 레이스는 극한에 도전하는 선수들의 감동적인 드라마이며, 지구상에서 가장 스펙타클한 모터 스포츠일 것입니다.
위험한 부분을 빼고 본다면, 세상에서 가장 스펙타클한 익스트림 스포츠가 아닐까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5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gigyeyussi.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